2019.11.16 (토)

  • 흐림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8.6℃
  • 흐림서울 4.2℃
  • 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6.2℃
  • 맑음울산 9.7℃
  • 흐림광주 9.1℃
  • 맑음부산 11.7℃
  • 구름조금고창 11.5℃
  • 맑음제주 10.9℃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0.3℃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올 추석 선물은‘영덕사랑 상품권’으로

- 추석맞이 20억 원 한정 10% 특별 할인판매


영덕군은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819일부터 911일까지 20억 원 한정으로 영덕사랑 상품권 10% 특별할인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영덕사랑 상품권은 5천원권, 1만원권, 5만원권 3종류의 지류상품권으로 판매된다. 구매자는 신분증을 지참하여 관내 농·축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신협, 수협 등 28개 판매대행점에서 개인 월 50만원 한도 내 10% 할인된 금액으로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다.

 

상품권은 식당, 의류매장, 시장 등 관내 1,200여개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고 소비자는 현금영수증 및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다. 상품권 가맹점에서는 카드수수료를 절감하고 새로운 고객층을 확보하여 상품권 사용자와 상인 모두 윈-(win-win) 할 수 있다.

 

영덕사랑상품권은 20182월 첫 발행 이후 총 68억이 발행되어 올해 7월까지 39억이 판매되었으며, 특히 올해 설 명절에는 10% 특별할인행사를 통해 1288백만 원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이상홍 새마을경제과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영덕사랑상품권 할인판매가 상권을 활성화시키고 소비를 촉진시켜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로 이어지기를 바란다. 보다 더 많은 사용처를 확보하기 위해 가맹점 가입 홍보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포토리뷰


강석호의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영덕·울진 피해현장 방문.. 강석호 국회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자유한국당)이 연일 태풍 ‘미탁’ 으로 피해입은 영덕과 울진 수해복구 현장을 찾고 있는 가운데 7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현장을 방문하여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먼저 영덕 강구시장 침수현장을 방문하여 피해현황과 응급복구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피해주민들을 위로했다. 이후 울진 온정면 금천 제방 유실 현장과 기성면 주택 침수매몰 피해지역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를 독려했다. 강 의원은 “태풍 콩레이의 아픔이 씻기기도 전에 또다시 수해를 입었다”며 “피해입은 군민들의 마음을 보듬고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진 장관은 “주민들이 먼저 생활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배수시설 등 응급복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석호 의원 배우자와 자유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 당원협의회 여성위원회는 영덕 창수면 인량리 가옥침수 가구의 가재도구를 세척하고 병곡면에서 이불ㆍ옷 등 이동빨래방 봉사활동을 펼쳤다.



영덕읍 ‘여름날의동화’ 시작 친환경먹거리 풍성 영덕읍의 ‘여름날의동화’가 시작되었습니다. 영덕하면...복숭아 그리고 산송이가 전국생산량 1위의 고장이기도 합니다. 며칠전‘영덕읍 덕곡천[친수공간]개막식이 있었습니다. 며칠동안 사진을 당시 촬영한 사진을 보관하고만 있었습니다. 그런데...영덕읍의 여름날이 한층 더 가까이 왔고, 본기자가 영덕읍에 거주하다보니..자연..스럽게...영덕읍을 좀 알려야되지 않을까? 거기다가 믿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풍성한 먹거리도..소개해보자는 의미도 있습니다. 해서 평소 본기자가 자주 애용하는 ‘영덕농협[조합장 우영환]’을 찾았습니다. 찬일환전무께서는 김과장과 중요한 의논중이고...강구농협에서 근무하다 영덕농협으로온 김과장[여성]도 창구직원과 소통중입니다. 더구나 영덕농협에서는 8월1일부터 ‘복숭아선벌’작업에 필요한 인원을 뽑는다고 합니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지역주민들에게 일자리가 생기고..그 일자리가 생김으로해서..지역주민들은 지역에서..필요한 생필품을 구입하게되면..그것이 바로 지역경제의 ‘선순환’이 되는것이라 생각합니다. 다들 요즘 어렵잖아요...소상공인이나..자영업자..그분들만 어렵나? 지역을 대표하는 농협조합장,축협조합장,산림조합장,수협조합장...다 어려운